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A컵 4강' 화성 vs '창단 첫 결승' 양평…K3리그 최강은 누구?

9일과 16일 2019 K3리그 챔피언십 파이널서 격돌
올해 K3리그에서 양평FC-화성FC의 맞대결 시작 전 모습.
올해 K3리그에서 양평FC-화성FC의 맞대결 시작 전 모습.[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화성FC와 양평FC가 한국축구 4부 리그 격인 K3리그의 올해 최강팀 자리를 놓고 2019 K3리그 챔피언십 파이널에서 맞붙는다.

7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두 팀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9일 용문생활체육공원, 16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구장에서 우승을 다툰다.

화성은 K3리그 상위리그인 어드밴스 정규리그에서 1위를 차지하고 결승에 직행했다.

화성은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한국 축구 정상을 가리는 '2019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안산 그리너스, 천안시청, 경남FC 등을 꺾고 K3리그 소속 팀으로는 대회 사상 처음으로 4강까지 오르며 '그라운드 반란'을 일으켰다.

K리그 출신 유병수와 문준호 등이 버틴 화성은 2014년 우승 경험까지 살려 올해의 마지막도 화려하게 장식하려 한다.

양평은 2016년 창단 이후 후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어드밴스 정규리그 4위로 챔피언십에 진출해 김포시민축구단, 포천시민축구단을 차례로 돌려세우고 결승 무대를 예약했다.

양평은 7골로 정규리그 득점 4위에 오른 유동규의 발에 기대를 건다. 유동규는 챔피언십에서도 2경기에서 3골을 터트렸다.

화성과 양평은 올해 K3리그에서 두 차례(1승 1패), FA컵 4라운드에서 한 차례(화성 5-2 승리) 만나 화성이 2승 1패(화성 6득점, 양평 5득점)로 앞섰다. 역대 상대 전적도 화성이 4승 3무 2패(화성 13득점, 양평 9득점)로 우세하다.

한편, 챔피언십 파이널에서는 무승부 시 연장전은 실시하지 않는다.

1, 2차전 경기 결과를 종합해 승점, 득실 순으로 우승팀을 결정한다.

원정 다득점 규칙은 적용하지 않으며 1, 2차전 종합 결과가 득실까지 같을 경우 정규리그 1위 화성이 우승을 차지한다.

파이널은 KBS N 스포츠와 포털 네이버에서 생중계된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7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