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직 450명 무기한 파업 돌입

"탈락자 없는 정규직 전환" 요구…병원 "정부 가이드라인 따라야"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파견·용역직 450여명이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병원 측과 교섭이 결렬되자, 7일부터 무기한파업에 들어갔다.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직 파업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직 파업[민주노총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민주노총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소속으로 청소·환자이송·간호보조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파업에 들어간 분회 소속원은 분당서울대병원 전체 파견·용역직 1천300여명의 35%를 차지한다.

이들은 "서울대병원 본원은 파견·용역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는데 분당서울대병원은 이와 달리 공개경쟁 절차를 거치려고 한다"며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 이틀에 걸쳐 경고 파업을 벌였음에도 불구하고 병원 측이 '탈락자 없는 전환채용' 요구를 수용하지 않아 전면파업에 돌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병원 측 관계자는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2017년 7월 20일 이후 입사자는 제한경쟁이 아닌 공개경쟁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서울대병원 본원의 경우 600명 가운데 20명이 채 안 되는 인원만 공개경쟁 대상이어서 대부분 제한경쟁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의 공개경쟁 대상 파견·용역직은 400여명에 달한다.

병원 측 관계자는 "공개경쟁이지만 기존의 파견·용역직에는 가점을 적용할 방침"이라며 "파업에 따른 환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7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