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 한의학 경계…의사들, WHO에 규제강화 촉구

의학·과학 이익단체 "검증없어 안전성 의문" 공동성명
한약재[연합뉴스TV 제공]
한약재[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유럽연합(EU) 의사와 과학자들이 한국·일본·중국 등 동아시아 지역에 널리 보급된 한의학의 안전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관련 규제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7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유럽의학아카데미연맹(FEAM)과 유럽과학한림원연합회(EASAC)는 전통의학 사용법을 명확히 할 것을 세계보건기구(WHO)에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성명에는 WHO가 올해 초 제11차 국제질병 분류체계에 한의학 등 전통의학을 포함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로 인해 제대로 된 검증을 받지 않은 전통의학이 안전하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담겼다.

의사들은 어떤 한방 치료제에는 불순물이 섞여 있어서 기존 복용 약물과 함께 먹었다가 자칫 위험해질 수 있으며, 침술 치료를 받다가 부상·감염 등 부작용을 겪는 사례도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통의학이 말라리아 치료제 아르테미시닌과 같은 치료법 개발에 일조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오늘날의 아르테미시닌이 탄생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엄격한 실험을 거쳐 화학적 변형이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의학 제품과 치료 과정은 표준화된 품질, 안전성, 효능 측면에서 적절한 수준의 평가를 동일하게 받아야 한다"며 EU 집행위원회와 회원국을 향해서도 적절한 조치를 촉구했다.

FEAM 회장을 맡은 조지 그리핀 교수는 "약효가 있다는 실제 증거가 없다면 그 약을 처방해서는 안 되는데 전통의학이 처방하는 약 대부분은 그런 규제를 받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가디언은 전통의학에는 한방치료, 태극권, 부항, 침술 등이 있다고 소개하며 "이 치료법들은 수백 년 동안 사용되어 왔지만 어떤 효능이 있는지, 어떤 해로움이 있는지 과학적으로 거의 증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침술[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침술[게티이미지뱅크 제공]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7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