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커피숍서 알고 지내던 여성 살해한 40대, 극단적 선택해 사망

범죄 수사 (PG)
범죄 수사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40대 남성이 커피숍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 한 2층짜리 상가건물 1층 커피숍에서 A(57·여)씨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커피숍 내에서 A씨와 B(48·남)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응급처치를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들을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이날 현장 조사 등을 거쳐 B씨가 흉기로 A씨의 복부 등을 수차례 흉기로 찌른 뒤 자신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로 당시 커피숍 내에는 A씨와 B씨 외 다른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의 주변인 등을 상대로 범행 동기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거쳐 B씨가 피의자로 최종 확인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이번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모두 사망한 상태라 범행동기 등은 파악하지 못한 상태"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7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