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국립공원 확대 "청정가치 확보" vs "실질 기여 없어"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 토론회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 토론회(제주=연합뉴스) 고성식기자 = 7일 제주 상공회의소 국제회의실에서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따른 도민설명회'가 열려 많은 참석자가 발표를 듣고 있다. 2019.11.7 koss@yna.co.kr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에 따른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토론회가 7일 제주상의 국제환경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날 김태윤 제주연구원 박사는 '제주국립공원 구상과 추진 방향'에 대한 주제 발표에서 동북아 환경 중심 도시기반을 구축하고 자연환경 정책 패러다임 변화와 통합적·과학적 관리시스템 구축 등 청정 가치 확보를 위해서는 제주국립공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박사는 또 제주국립공원 확대로 자연 관광 마을을 육성해 지역발전과 주민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 진행된 종합토론에서 김찬수 한라산생태문화연구소장은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으로 자연·인문 가치가 더욱 높아진다는 것은 장밋빛 전망일뿐 제주국립공원 지정이 지역발전과 주민소득 증대에 실질적으로 기여한다는 것도 가능하지 않다"고 반론했다.

그는 또 제주의 곶자왈 지역을 삶의 터전으로 하는 임업인들은 생존권의 위협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고 한라산국립공원 외 국립공원 추진 대상 지역에 토지를 소유한 소유주들은 사유재산권 침해를 호소했다.

우도 일부 주민들도 현재의 해양도립공원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할 경우 지역 발전을 저해할 것이라며 국립공원 지정 반대 결의대회를 열기도 했다.

해양국립공원 지정 반대하는 제주 우도 주민
해양국립공원 지정 반대하는 제주 우도 주민(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7일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따른 도민토론회'가 열린 제주 상공회의소 앞에서 우도 주민들이 우도해양국립공원 지정을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1.7 koss@yna.co.kr

환경부는 한라산을 중심으로 현재 설정놓고 있는 153㎢ 국립공원에 도내 오름과 곶자왈 해양도립공원을 추가 포함하는 국립공원 확대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 소유 국유림과 우도 해양도립공원을 포함하면 추가로 지정이 추진되는 범위는 610㎢로 현재의 4배에 달한다.

도 사회협약위원회는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에 따른 갈등 관리를 중점 활동 과제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도 사회협약위원회는 여러 차례 관련 부서의 의견을 듣고 우도와 추자도, 임업 단체 등을 방문해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청취했다.

도 사회협약위원회는 이날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권고안을 마련 도지사에게 제출할 예정이다.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 추진 지역
제주국립공원 확대지정 추진 지역(제주=연합뉴스) 환경부 등이 추진하고 있는 제주국립공원 확대 지정 범위 지역. 짙은 녹색이 현재 한라산국립공원지역이며 옅은 녹색이 확대 지정을 추진하는 지역이다. 2019.11.7 [제주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oss@yna.co.kr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7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