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산-부천, 1부 승격 '마지막 기회' 최종전서 준PO '티켓 전쟁'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안산 그리너스 선수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안산 그리너스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안산 그리너스와 부천FC가 1부 승격 도전의 마지막 기회인 시즌 최종전에서 준플레이오프(PO) 진출을 다툰다.

안산(승점 50)과 부천(48)은 9일 일제히 치러지는 하나원큐 K리그2 2019 36라운드 최종전에서 각각 전남 드래곤즈, 수원FC와 격돌한다.

정규리그 4위인 안산은 9일 오후 3시 광양전용구장에서 6위 전남과 맞붙고, 정규리그 5위인 부천은 9일 오후 3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8위 수원FC와 대결한다.

K리그2는 광주FC(승점 73)가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하며 1부리그 승격권을 따낸 가운데 부산 아이파크(승점 64)도 2위 자리를 수성하며 플레이오프(PO)에 선착했다.

3위 FC안양은 35라운드까지 승점 52를 챙겨 5위 부천과 승점 차를 4로 벌려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4위를 확보해 준PO 티켓을 챙겼다.

이에 따라 한 장 남은 준PO 자리를 놓고 4위 안산과 5위 부천이 마지막 승점 싸움을 펼치게 됐다.

23일 3위 팀 홈구장에서 열리는 준PO 승자는 부산과 PO(11월 30일)를 치른다. PO에서 승리한 팀은 K리그1 11위 팀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승강 PO를 통해 1부리그 승격에 도전한다.

부천FC 선수들
부천FC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최근 상황을 보면 최근 쾌조의 4연승 행진으로 5위까지 뛰어오른 부천이 최근 2연패에 빠진 안산보다 낫다는 평가다.

다만 두 팀 모두 약점을 떠안고 최종전에 나선다.

부천은 핵심 미드필더 조수철이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여기에 펠리페(광주·19골)와 치열한 K리그2 득점왕 경쟁을 펼치는 수원FC의 골잡이 치솜(18골)을 막는 것도 부천의 과제다.

안산은 최근 2연패로 팀 분위기가 가라앉은 데다 골잡이 빈치씽코가 경고 누적으로 최종전에 나서지 못하는 게 안타깝다. 더구나 최종전 상대인 전남이 최근 1승 1무로 상승세인 것도 부담스럽다.

최종전에서 부천이 이기고 안산이 패하면 준PO 티켓은 부천에 넘어간다.

만약 부천이 이기고, 안산이 비기면 두 팀의 승점이 같아져 다득점을 놓고 순위를 결정해야 한다. 이러면 35라운드까지 47골을 넣은 부천이 45골의 안산보다는 다소 유리하다.

하지만 안산과 부천이 모두 패하면 4위 안산이 준PO 티켓을 품에 안는다.

◇ 하나원큐 K리그2 2019 36라운드 일정

▲ 9일(토)

전남-안산(15시·광양전용구장)

아산-안양(15시·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

대전-광주(15시·대전월드컵경기장)

수원FC-부천(15시·수원종합운동장)

서울E-부산(15시·잠실올림픽주경기장)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