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항만공사 LNG 로드 트랙터 시범사업 참여 운송사 공모

부산 신항의 LNG 야드 트랙터
부산 신항의 LNG 야드 트랙터[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항만공사는 항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LNG 로드 트랙터 도입 시범사업'에 참여할 운송사를 26일까지 공모한다.

부산항만공사는 올해 8월 미세먼지 없는 친환경 항만조성과 물류비 절감을 위해 부산해양수산청, 한국가스공사, 현대자동차, 타타대우상용차, 삼진야드,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와 '부산항 LNG 차량 시범 운행 및 보급 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자동차와 타다대우상용차는 LNG 로드 트랙터 2대씩을 제작하고, 항만공사는 이를 사용할 운송사에 차량 구매비와 운행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항만공사는 운송 물량과 매출액이 작은 중소형 운송사도 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체 규모별 할당제를 적용해 대형 운송사에 2대, 중소 운송사에 2대를 배정했다.

항만공사가 도입할 예정인 LNG 로드 트랙터는 기존 경유 로드 트랙터 대비 황산화물 배출량은 100%,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95%,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9% 줄이는 효과가 있다.

로드 트랙터는 부두 내에서만 운행하는 야드 트랙터와 달리 내륙의 도로를 달리며 항만을 통해 수출·입하는 컨테이너 화물을 수송한다.

부산항에서만 하루 6천대 이상이 운행하는데 모두 경유를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질소산화물과 같은 미세먼지 유발 물질을 대량 배출한다.

항만공사는 야드 트랙터의 경유 엔진을 LNG 방식으로 전환하는 사업을 2014년부터 벌이고 있다. 시범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운송사는 항만공사 홈페이지(www.busanpa.com)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등기우편을 이용하거나 방문해서 제출하면 된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7 13: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