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휴양·레저 으뜸"…단양 소백산휴양림 올해 1만8천명 이용

(단양=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단양군 소백산자연휴양림이 휴양·레저 시설로 인기를 끌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소백산자연휴양림 이용객은 1만8천710명이다. 이 기간 수입액은 4억1천2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정감록 명당 체험마을 [단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감록 명당 체험마을 [단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입장객은 41.3%, 수입액은 19.8% 늘었다.

이미 지난해 전체 이용객 수(1만5천967명)와 수입액 (3억8천900만원)을 뛰어넘었다.

소백산자연휴양림은 소백산 최북부인 영춘면 하리방터길 180 일원에 조성됐다.

화전민촌 9동, 정감록 명당 체험마을 15동, 산림문화휴양관 2동(15실), 숲속의 집 10동 등 모두 49개의 산림휴양 객실을 갖췄다.

군은 참나무와 소나무를 활용한 네트 어드벤처(그물놀이 시설)와 단양승마장(승용마 5마리) 등 레저체험 시설도 운영하고 있다.

승마체험 [단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승마체험 [단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실외승마장과 파크·그라운드 겸용 골프장은 내년에 개장된다.

군은 농림축산식품부의 내년도 말산업 육성 승마체험 사업비 1억2천800만원을 확보함에 따라 실내마장, 실외 마장, 보발재로 이어지는 임도 5km 구간에서 승마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관광 성수기와 연휴에는 객실 예약 경쟁이 치열하다"며 "쾌적하고 다양한 체험 행사가 마련된 이곳에서 재충전의 시간을 갖길 권한다"고 말했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7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