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직장인 45% "승차공유 이용할 것"…장점은 '시간단축'

인크루트 '공유 모빌리티 이용경험' 설문…전체 20% 사용경험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직장인의 45%가 타다와 같은 승차 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지난달말부터 성인남녀 4천32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향후 공유 모빌리티(이동수단)를 이용할 의사가 있는 응답자는 전체의 41%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직장인의 경우 전체의 45%가 이용 계획이 있었고 24%는 이용할 의사가 없다고 답했다.

실제로 승차 공유 서비스를 이용해본 적 있는 사람은 전체의 20%였고, 직장인은 22%가 이용 경험이 있었다.

그중 승차 공유 서비스를 '3개월에 1∼2회'(32%) 이용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 '한 달에 1∼3회'라는 응답도 29%였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택시 잡는 시간이 줄어들면서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점(39%)을 들었다. 승차 거부 등 불만 최소화(33%), 결제 편리(27%) 등 답변도 있었다.

이밖에 '타다를 허가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47%로 '금지해야 한다'(19%)는 응답의 2배에 달했다.

허가해야 하는 이유로는 '현재의 택시 영업문화 개선'(38%)과 '공유 모빌리티 시장 확대와 스타트업 육성·지원'(35%) 등이 있었다.

직장인 '공유 모빌리티 이용 경험' 설문조사
직장인 '공유 모빌리티 이용 경험' 설문조사[인크루트 제공]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7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