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슬라, 미래차 생김새 전기 픽업트럭 美공군에 공급 추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사의 전기 픽업트럭을 미 공군에 납품하는 프로젝트에 대해 언급했다고 일렉트릭 등 미 IT 매체들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 전기 픽업트럭
테슬라 전기 픽업트럭 [구글 캡처]

머스크는 전날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에어포스 스페이스 피치데이' 행사에서 "우리는 곧 테슬라 픽업트럭을 선보일 것"이라며 "이걸 '사이버트럭'이라고 부르는데, 그건 생김새가 미래에서 오는 군인용 장갑차처럼 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머스크가 군용 장갑차 모양의 미래형 픽업트럭 출시 계획에 대해 말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머스크는 "당신은 이걸(테슬라 전기 픽업트럭) 좋아할 수도, 아닐 수도 있다. 도로에 나가면 마치 영화 세트장에서 툭 튀어 나온 것처럼 느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가 설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는 미 공군과 통신용 군사위성 발사 프로젝트 등으로 협업하고 있다.

전기 픽업트럭 납품 계획도 머스크가 거느린 기업과 미 공군 간의 광범위한 협업 차원으로 보인다고 IT매체들은 해석했다.

IT매체 일렉트릭은 테슬라 픽업트럭이 미래영화에 나오는 사이버펑크 블레이드 러너와 닮았다면서 "이 차가 아마도 모든 사람을 위한 목적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7 04: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