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인·공무원 자녀 채용 비리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 해임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촬영 조정호·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친분 있는 지원자나 공무원 자녀를 뽑기 위해 채용 비리를 저지른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이 해임됐다.

6일 부산시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등에 따르면 전날인 5일 열린 이사회에서 센터장 A(62) 씨 해임안이 통과됐다.

시 관계자는 "채용 비리 등 여러 사유로 해임됐다"고 설명했다.

A 씨를 포함해 부 센터장 B 씨, 전 인사채용팀장 등은 부정 채용으로 인한 업무방해 혐의로 올해 7월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2016년을 전후로 특정 지원자에게 유리하도록 원어민 수준 외국어 구사가 가능한 지원자에게는 채점 기준에 맞지 않게 5∼10점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부산시 공무원 자녀 1명을 채용하려고 서류 마감일이 하루 지났음에도 서류를 받고 합격시키기도 했다.

후임 센터장은 A 씨 임기였던 이달 16일 전후로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그전까지는 업무 대행 체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후임자 공모 절차를 거쳐 이사회에서 최종 1명을 결정했다"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승인 이후 후임자가 임명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6 1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