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 "퍼블릭 클라우드, 향후 5년간 한국 GDP에 54조원 기여"

보스턴컨설팅그룹과 아태 지역 클라우드 보고서…"일자리 1만5천개 창출"
구글 클라우드 서밋
구글 클라우드 서밋[구글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구글은 퍼블릭 클라우드가 앞으로 5년 동안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에 54조원을 기여하고 일자리 1만5천개를 창출할 것이라는 전망을 6일 내놓았다.

구글은 이날 보스턴컨설팅그룹(BCG)과 함께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9년에서 2023년까지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은 한국 경제에 약 450억 달러(54조원)를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또 이 기간에 일자리 1만5천개를 직접 창출하고 3만5천개에는 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내다봤다.

퍼블릭 클라우드는 아마존웹서비스·구글·마이크로소프트 등 외부 전문 업체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운영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칭한다. 특정 기업이 자체 구축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대비되는 개념이다.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총괄
이지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총괄[구글 제공]

국내에서는 디지털 전문 기업·게임·유통 등 부문이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을 주도하고, 금융기관·대기업·공공부문도 참여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규모는 현재 15억 달러(1조7천365억원)에서 5년 후 31억 달러(3조5천888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구글은 내다봤다.

보고서는 퍼블릭 클라우드에 대한 지출 증가율이 연 25%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제 아래 한국·호주·인도·인도네시아·일본·싱가포르 등 아태 지역 6개국에서 향후 5년간 4천500억 달러(525조원)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추산했다.

직접 창출한 일자리는 42만5천개에 달하리란 전망이다.

구글은 내년 초 서울 리전(특정 지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을 열고 국내 클라우드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6 1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