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경제 낙관론 고개…"내년초 하강 국면 마무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세계 경제가 내년초에는 하강 국면을 마무리할 수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5일(현지시간) 세계 경제를 짓누르던 악재들이 일부 해소될 조짐을 보이면서 최악의 시기는 끝났다는 낙관론이 조심스레 고개를 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무엇보다 미중 무역협상의 진전이 낙관론을 가능하게 한 가장 큰 원인이다.

미국과 중국은 '1단계 합의' 타결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유럽연합(EU)과 영국이 내년 1월까지 브렉시트를 연기하는 데 합의하면서 노딜 브렉시트(영국의 합의 없는 EU 탈퇴)의 위험도 미뤄졌다.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최근 보고서에서 글로벌 교역량 감소율이 9월 1.3%에서 10월 0.6%로 둔화된 것으로 추산했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가 이날 발표한 10월 비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9월 52.6에서 54.7로 상승했다.

금융 시장에서도 투자심리가 개선되고 있다.

베렌버그 뱅크의 홀게르 슈미딩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갈등 고조나 미국과 EU의 무역전쟁 같은 새로운 충격이 없다면 글로벌 경기 하강국면은 내년 초 마무리되고 그 뒤 점진적인 상승세가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chi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6 14: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