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마트서울 데이터' 저장소 2021년 구축…289억원 투입

7일 구축용역 사업규격 사전공개
스마트 서울 데이터 통합저장소 개요도
스마트 서울 데이터 통합저장소 개요도[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가 보유·수집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하는 빅데이터 통합저장소를 2021년까지 구축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 사업에 '스마트 서울 데이터', 줄여서 'S-데이터'라는 이름을 붙이고 올해 109억원을 시작으로 3년간 289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빅데이터 통합저장소가 만들어지면 교통·시설·복지 등 서울시가 운영하는 518종 시스템의 '행정데이터'와, 사물인터넷(IoT) 센서에서 수집하는 '도시데이터'를 수집·저장하고 분석·처리하게 된다. 총 데이터 용량은 약 4페타바이트(Petabyte로, 1GB(기가바이트) 용량의 영화 400만 편 규모와 맞먹을 전망이다.

여기에 수집된 모든 공공데이터는 교통, 안전 등 각종 서울시 정책과 시민체감도 높은 공공서비스 개발을 위한 과학적 자료가 될 것이라고 서울시는 강조했다. 예컨대 한옥 등 건축물 정보와 의료기관·소방시설·구급차 정보 등 데이터를 융합해 다양한 변수가 존재하는 화재나 응급구조 준비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현재 기관·부서별로 분산돼 처리되고 있는 모든 공공데이터의 수집과 관리를 일원화해 활용도 높은 양질의 공공데이터를 생산·활용·개방하는 것이 이 사업의 목표다.

서울시는 그간 '열린데이터광장'을 통해 2012년 이후 5천400여개 데이터세트를 개방하고 있으나, 기존 행정데이터가 각 기관, 부서별로 저장·관리되는 칸막이 구조로 인해 데이터 표준화와 품질관리가 미흡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울시는 민관공동 빅데이터 협력으로 제작하는 융복합 데이터가 디지털 산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데이터 경제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예를 들어 공공의 지하철·버스 이용정보, 부동산 정보와 민간의 통신사 유동인구, 점포매출 데이터 등을 결합해 서울시내 상권별로 '상권발달지수'를 산정하고 이를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이나 우대서비스에 지표로 활용하는 아이디어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7일 시 홈페이지와 나라장터(www.g2b.go.kr)를 통해 빅데이터 통합저장소 구축용역 사업규격을 사전 공개할 예정이다. 보다 상세한 정보는 나라장터 홈페이지 내 '입찰정보' → '용역' → '사전규격공개'에서 확인할 수 있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6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