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마로푸드 사모펀드에 팔린다…정현식 회장 지분매각

케이엘앤파트너스와 2천억원 규모 MOU…정 회장 "신생기업 투자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가 사모펀드에 인수된다.

해마로푸드서비스는 5일 대주주인 정현식 회장이 보유지분 5천636만여주를 사모펀드 운용사인 케이엘앤파트너스에 양도·양수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밝혔다.

주당 가격은 3천500원으로 전체 매각 대금은 1천973억원에 달한다.

해마로푸드서비스 관계자는 "매각 지분은 정 회장 개인이 보유한 지분의 대부분으로, 회사 최대 주주가 케이엘앤파트너스로 바뀐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2004년 해마로푸드서비스를 설립한 창업주로, 이번 지분 매각에 따라 일부 지분과 회장직만 유지한 채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됐다.

정 회장은 지분 매각 대금으로 프랜차이즈 산업 발전을 위한 액셀러레이터를 구축하고 가능성 있는 신생 기업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지금의 성공을 넘어 앞으로 글로벌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과감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했다"며 "자식에게 기업을 대물림하기보다 글로벌한 역량과 능력 있는 전문 경영인을 통해 회사를 운영하는 것이 회사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맘스터치' 해마로푸드서비스 정현식 회장
'맘스터치' 해마로푸드서비스 정현식 회장[해마로푸드서비스 제공]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5 1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