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료·교육계 인사들 "과도한 게임, 청소년 위험성 직시해야"

'게임중독 질병코드' 대응 민관협의체, 찬성측 간담회 개최
이달 중 반대측 간담회도 개최…국내 실태조사도 추진 예정
게임 중독 (PG)
게임 중독 (PG)[김토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 장애(게임중독) 질병코드 국내 도입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민관협의체가 각계의 찬반 의견 수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민관협의체는 5일 오후 서울 광화문 HJ비지니스센터에서 3차 회의를 열어 질병코드 국내도입에 찬성하는 측의 의견을 수렴하는 '찬성 측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의료계와 교육계, 학부모, 시민단체를 대표해 백형태 메티스 신경정신과의원 원장, 정미경 GSGT(Good Student & Good Teacher) 대표, 김지연 게임·스마트폰 중독예방 시민연대 기획정책국장, 변웅재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조정위원장, 강신성 '두 번째 출발' 대표 등 5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의료·교육 현장에서 게임 이용과 관련해 발생하는 문제와 이에 대한 치료가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를 설명했다. 또한 소비자와 학부모 입장에서 게임이용 장애를 어떻게 바라볼 것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게임의 산업적·오락적 가치를 부정하지 않는다'고 하면서도 '과도한 게임으로 인해 발생하는 부작용, 그중에서도 청소년에게 미치는 위험성을 정확히 직시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들이 나왔다.

아울러 '이런 부정적 파급 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해 우리 사회와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관협의체는 이달 중 '반대 측 간담회'도 동일한 방식으로 개최해 질병코드 도입에 반대하는 측의 의견도 균형 있게 수렴할 예정이다.

향후 질병코드 도입과 관련한 과학적 근거 분석, 게임이용 장애 국내 실태 조사 등 논의의 기초가 될 수 있는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5월 WHO는 게임이용 장애를 공식 질병으로 분류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게임이용 장애에 대한 질병코드 국내 도입 문제에 대해 게임산업계, 의료계, 교육계 등의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의 합리적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민관협의체가 출범했다. 민관협의체는 각계 대표 민간위원 14명과 정부위원 8명 등 22명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8월 23일 1차 회의, 9월 4일 2차 회의를 개최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5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