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9조4천748억·도교육청 5조4천849억, 내년 예산안 제안(종합)

도의회 시정연설, 도 "보릿고개 넘는 확장 예산"·교육청 "창의·융합 인재육성"
경남도의회 본회의장
경남도의회 본회의장[경남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김선경 기자 =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은 각각 9조4천748억원, 5조4천849억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을 제안했다.

김경수 도지사와 박종훈 교육감은 5일 열린 제368회 경남도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이러한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했다.

김 지사는 "내년 예산안은 경남경제를 살리는 민생예산이고 보릿고개를 넘는 확장예산이다"며 "올해 당초예산보다 1조2천181억원이 증가한 9조4천748억원으로, 14.8%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고 밝혔다.

도는 스마트 제조혁신 추진과 민생경제를 살리는데 최우선 목표를 두고 2천740억원을 편성하고 노인·신중년·여성·가족을 위해 1조5천856억원을 편성했다.

스마트 통합 복지 실현과 복지체계 개선에 4조289억원, 안전분야 2천573억원, 환경분야 5천349억원, 문화·관광 분야 3천77억원을 예산안에 담았다.

이러한 예산을 편성하기 위해 도는 내년에 지방채 2천570억원을 발행한다.

김 지사는 "내년 지방채를 발행하더라도 도의 채무비율은 약 8%로 재정건전성이 전국 시·도 중 최상위 수준이다"며 "어려울 때 투자하고 형편이 좋을 때는 재정건전성을 높이는 유연한 재정정책이 필요하다"고 지방채 발행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발행된 지방채는 도민 안전과 사회기반 조성을 위한 사회간접자본(SOC) 조성에 전액 사용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내년 예산안은 경남경제 보릿고개를 넘는 마중물이 돼 지역기업과 서민경제의 활력을 높일 수 있도록 편성했다"며 "도민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경남을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경남도교육청은 5조4천849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올해 본예산 5조4천267억원 대비 582억원(1.1%)이 증가했다.

도교육청 예산안은 인건비와 학교기본운영비 등 경직성 경비가 예산액의 69.2%인 3조7천946억원, 교육사업비가 예산액의 19.7%인 1조812억원, 기관·학교 신설 및 학교 교육환경 개선 등 시설비가 4천307억원, 지방교육채 상환과 예비비 1천784억원으로 짜였다.

무상급식 시행 등 교육복지 분야에 6천88억원, 미래교육테마파크 추진 195억원, 교육·학습활동 지원 3천86억원, 지방교육채 전액 상환 885억원, 거창연극고 등 학교 신설비 1천532억원, 학교 건물 내진 보강 등 교육환경 개선 1천652억원 등을 편성했다.

박 교육감은 "내년 예산은 학생 진로희망을 존중하는 다양한 교육과정 운영과 미래역량을 갖춘 창의·융합 인재 육성에 필요한 교육기반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교육 공공성을 높이고 미래교육 환경 조성과 안전한 학교 구현에 예산을 우선 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재정여건은 정부의 세수 확대에도 교육청 세입예산의 78%를 차지하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증가율은 0.4%에 그쳤다"고 말했다.

경남도와 도교육청의 내년 예산안은 이번 정례회에서 상임위원회별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심사, 본회의 심의를 거쳐 의결된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5 1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