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5개국 주한 외교관들 '한복·세계의상 패션쇼'

안산서 개최…안산시, '2020 안산 방문의 해'도 선포

(안산=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45개국 주한 외교사절단이 펼치는 '세계의상페스티벌'이 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올림픽기념관에서 열렸다.

세계의상페스티벌은 사단법인 한문화진흥협회가 한복과 각국의 복식문화 교류를 통한 국가 간 우호 증진을 위해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각국 주한대사와 외교관들이 직접 참여했다.

한복 자태 뽐내는 주한 외교사절단
한복 자태 뽐내는 주한 외교사절단(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올림픽기념관 체육관에서 '2020 안산 방문의 해 선포식'과 함께 열린 '세계의상페스티벌'에서 45개국 주한 외교사절단이 한복 패션쇼를 하고 있다. 2019.11.5 xanadu@yna.co.kr

윤화섭 안산시장을 비롯해 일반 시민 등 500여명이 지켜본 가운데 진행된 이날 페스티벌에서는 각국 국기 퍼레이드에 이어 외국 대사 및 외교관들이 한복을 입고 무대에서 런웨이를 하며 한복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렸다.

이어 대한민국 한복 모델 선발대회에서 선발된 최고 한복 모델들의 한복 패션쇼와 각국 대사 및 외교관들이 자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전통의상 행사에는 샤픽 하샤디 모로코 대사, 미하엘 슈바르칭어 오스트리아 대사, 알렉산드르 호른 우크라이나 대사, 하짐 파흐미 이집트 대사, 웬디 카로리나 팔마 니카라과 대사 등이 참석했다.

안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안산을 '2019 올해의 관광도시'로 선정한 것을 기념해 이 행사를 유치, 당초 지난달 12일 개최하려던 '안산 김홍도 축제' 개막 행사의 하나로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당시 곳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행사를 이날로 연기했다.

한편 안산시는 세계의상페스티벌에 앞서 '2020 안산 방문의 해' 및 '김홍도의 도시' 선포식을 했다.

선포문 낭독하는 윤화섭 안산시장
선포문 낭독하는 윤화섭 안산시장(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5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올림픽기념관 체육관에서 열린 '2020 안산 방문의 해 선포식'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이 선포문을 낭독하고 있다. 2019.11.5 xanadu@yna.co.kr

올해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에 이어 내년에도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방문의 해를 선포한 것이다.

시는 내년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 대부도와 풍도,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대부도 갯벌 등 지역 내 다양한 생태 관광자원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원곡동을 중심으로 한 지역 내 다문화도 관광에 활용하고, 시화조력발전소와 누에섬 풍력발전기, 태양광 등 관내에서 운용 중인 각종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도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시는 이를 통해 내년 '안산시 방문객 1천만명'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1990년 11월 문화체육관광부(당시 문화부)는 그달을 '김홍도의 달'로 지정하면서 단원 김홍도의 고향으로 추정되는 안산시를 '단원의 도시'로 명명한 바 있다.

안산시는 지난해부터 대규모로 김홍도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날 선포식에서 "2020 안산 방문의 해 선포식을 시작으로 다양한 관광 홍보마케팅을 추진해 '관광도시 안산'의 이미지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5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