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10월 PMI 39.3으로 급락…2008년 이래 최악

홍콩 경기전망 11년 만에 최악
홍콩 경기전망 11년 만에 최악[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지난달 홍콩 경제의 경기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래 최악의 수준을 기록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5일(현지시간) 발표한 10월 홍콩 구매관리자지수(PMI)는 39.3으로 2008년 11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홍콩의 9월 PMI는 41.5였다.

IHS마킷은 "21년 전 조사가 개시된 이래 가장 가파른 하락세"라고 설명했다.

PMI는 신규주문·고용·재고·출하 등 실태를 설문해 경기를 측정하는 지표로 수치가 50보다 크면 경기 확장, 작으면 경기 수축을 뜻한다.

IHS마킷 버나드 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홍콩의 민간 부문은 최근 20년간 최악의 하강기에 빠져있다"며 "장기간의 시위와 무역 분쟁의 여파로 기업 활동이 가파르게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소매업과 관광업 분야가 영향을 많이 받았다"면서 "기업 심리는 7년 반만의 최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마침 이날로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는 150일째를 맞았다.

chi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5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