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10회 청소년사회참여 발표대회' 9일 연세대서 개최

전국 청소년 65명 본선 진출해 참신한 공공정책 제안

(의왕=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전국의 청소년이 한자리에 모여 사회문제를 고민하고 공공정책을 제안하는 '제10회 청소년 사회참여 발표대회'가 오는 9일 오전 9시 연세대 신촌캠퍼스 경영관 용재홀에서 열린다.

청소년 사회참여 발표대회 포스터.
청소년 사회참여 발표대회 포스터.[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연세대가 공동으로 여는 이 대회는 11세~19세 청소년 4~8명으로 구성된 '모둠'이 주변에서 발생하는 사회 문제를 조사한 뒤 공공정책 제안을 통해 해결방법을 제안하고 발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국 104개 모둠의 청소년 520명 가운데 본선에 진출한 12개 모둠의 청소년 65명이 인권, 교육, 안전, 복지, 노동, 역사 분야의 사회참여 활동을 발표하게 된다.

사업회는 올해 대회부터 청소년들이 제안한 공공정책이 실제 정책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정책 제안 대상 기관들에 대회 참관을 요청했다.

청소년사회참여 발표대회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2008년 미국시민교육센터(CCE)와 협약을 체결하고 세계적인 민주 시민교육 프로그램인 '프로젝트 시티즌' 프로그램을 한국에 도입하면서 시작됐다.

지난 10년간 총 5천여명의 학생이 대회에 참가해 914개 이상의 정책을 제안했다.

특히 4회 대회에서 서울 수송초등학교 학생들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도시락을 먹을 수 있는 공간을 제안한 것은 실제 정책으로 이어져 박물관 내에 '도란도란 도시락 쉼터'가 설치되기도 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5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