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3당, '처리 희망' 민생법안 "각자 취합 후 협의"

송고시간2019-11-04 19:21

오늘 첫 실무협의 일정 '운영위 파행' 여파로 취소

민주당, '데이터3법' 등 경제·민생 법안 15건 취합중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은 각 당이 국회에서 처리를 희망하는 경제·민생 관련 법안들을 취합해 논의를 벌이기로 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각 당에서) 통과시켰으면 하는 것에 대한 목록을 짜서 실무진 협의를 진행하자고 했다"며 "이는 지난 1일 원내수석부대표 간 합의한 사항"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본회의 통과가 시급한 경제·민생 법안 15건을 취합 중이다.

우선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과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3법', 유턴기업지원법 등이 목록에 포함될 예정이라고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설명했다.

당초 여야 3당 실무진은 이날 오후 만나 첫 협의를 하려 했으나,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 파행 여파로 일정이 취소됐다.

앞서 이 수석부대표와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달 유치원 운영 투명성 강화를 위한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의 처리 시점에 대해서도 논의한 바 있지만, 접점을 찾지는 못했다.

왼쪽부터 이원욱 이동섭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왼쪽부터 이원욱 이동섭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526096400064

title : <충북소식> 수변구역 토지 매수…금강환경청, 상담창구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