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라임·DLF 사태' 사모펀드 성장세 제동…석달새 300개 감소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설정액 1조4천억원 급감…감소폭 최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사모펀드가 최근 석 달 동안 300개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파생결합펀드(DLF) 대규모 투자 손실 사태를 겪으며 성장세가 꺾이는 분위기다.

특히 라임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는 70여개 줄어 사모펀드 운용사 중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설정액은 1조4천억원 가까이 급감했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사모펀드(경영참여형 사모펀드·헤지펀드 기준)는 1만1천177개로 7월 말보다 302개 줄었다.

사모펀드는 7월 말 1만1천479개로 사상 최대치를 찍은 뒤 8월 말 1만1천458개, 9월 말 1만1천336개, 10월 말 1만1천177개로 석 달 연속 줄었다. 감소 폭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운용사별로 보면 펀드 환매 중단·연기 사태가 발생한 라임자산운용의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라임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는 지난달 말 현재 303개로 7월 말보다 73개(19.4%)나 줄었다. 사모펀드 운용사 중에는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는 2015년 말 2개에서 2016년 말 23개, 2017년 말 145개, 지난해 말 234개로 기하급수적으로 늘다가 올해 7월 말 376개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로 돌아섰다.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설정액 감소세는 더욱 눈에 띄었다.

지난달 말 현재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설정액은 4조4천797억원으로 7월 말보다 1조3천875억원이나 줄었다.

'라임·DLF 사태' 사모펀드 성장세 제동…석달새 300개 감소 - 2

이는 전체 자산운용사 중 사모펀드 설정액 감소 폭으로는 가장 큰 것이다.

라임자산운용 다음으로 사모펀드 설정액이 많이 줄어든 것은 우리자산운용(-4천184억원)이지만 감소 폭은 라임자산운용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뒤이어 메리츠자산운용(-4천110억원), 디지비자산운용(-3천569억원), 유경피에스지자산운용(-3천57억원),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2천917억원) 순으로 사모펀드 설정액이 많이 줄었다.

반면에 한화자산운용(1조5천983억원), 삼성자산운용(1조3천705억원), KB자산운용(1조1천625억원) 등은 사모펀드 설정액이 석 달 동안 1조원 넘게 늘었다.

사모펀드를 유형별로 보면 고위험 상품으로 분류되는 파생형이 지난달 말 현재 1천822개로 7월 말보다 203개 줄었고 채권형은 같은 기간 267개 감소했다.

이에 반해 부동산형은 석 달 동안 96개 늘었고 특별자산형과 혼합자산형은 각각 43개, 89개 증가했다.

사모펀드가 7월 이후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라임자산운용의 자전거래를 통한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 등이 제기된 데 이어 펀드 환매 연기·중단 사태가 터진 영향이 크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달 말 사모채권펀드 3개에서 약 274억원 규모의 상환금 지급 연기가 발생한 데 이어 이달 9일에는 모펀드 2개에 재간접으로 투자된 펀드의 환매 중단이 결정된 바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라임자산운용의 상환·환매 연기 대상 펀드의 규모가 1조5천587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또 은행들이 해외 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증권(DLS)에 투자하는 펀드(DLF)를 사모 형태로 모집해 판매한 것이 대규모 투자손실로 이어지며 불완전판매 사태를 가져와 사모펀드 전반에 대한 불신이 쌓인 것도 주요 요인이다.

◇ 사모펀드 수 추이

월(말) 전체 사모펀드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2019 10 11,177 303
9 11,336 323
8 11,458 351
7 11,479 376
6 11,397 358
5 11,152 337
2018 12 10,105 234
2017 12 8,970 145

◇ 주요 자산운용사별 사모펀드 설정액 추이 (단위: 억원)

운용사 10월말 7월말 증감
라임자산운용 44,797 58,672 -13,875
우리자산운용 29,198 33,382 -4,184
메리츠자산운용 25,286 29,396 -4,110
디지비자산운용 19,345 22,914 -3,569
유경피에스지자산운용 21,873 24,930 -3,057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163,170 166,087 -2,917
파인아시아자산운용 2,806 4,461 -1,655
디스커버리자산운용 6,143 7,765 -1,622
하나유비에스자산운용 80,992 82,508 -1,516
인마크자산운용 14,479 15,835 -1,356
골든브릿지자산운용 10,390 11,480 -1,090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2,866 3,912 -1,046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5 0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