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완월동 성매매 굴레 벗는 자활 지원…부산시의회 조례 추진

긴급 생계비, 주거비, 직업 교육비 등 지원
부산 '완월동' 여성 생존권 보장 촉구
부산 '완월동' 여성 생존권 보장 촉구(부산=연합뉴스) 집창촌인 속칭 '완월동' 성매매 여성과 업계 관계자들이 10월 1일 부산 서구청 앞에서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19.10.1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pitbull@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에서 유일하게 남은 집창촌인 '완월동' 성매매 여성이 자립하도록 지원하는 조례가 추진된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김재영 위원장은 '성매매 여성 자활 및 자립에 대한 조례'를 발의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김 위원장은 "부산에는 성매매 여성 자활·자립을 돕는 지원 조례가 없다"며 "성매매 여성을 돕는 조례는 복지환경위원회가 중심이 되고 이 문제에 관심을 가진 다른 위원회 위원과 공동으로 연내 발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 조례는 성매매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성매매 여성에게 각종 재정 지원을 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이 된다.

조례안에는 성매매 여성 긴급 생계비, 주거비, 직업 교육비 지원 등을 규정한다.

시의회는 이 조례안에 포함될 세부적인 지원 금액과 기간 등에 관한 내용을 시민단체와 논의하고 있다.

시의회는 지원을 받은 여성이 다시 성매매 지역으로 들어가면 지원금을 환수하는 문제도 검토하고 있다.

'완월동'에는 37개 업소에 여성 200여 명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완월동 충초상인대책위원회는 10월 1일 서구청 앞에서 관계기관의 완월동 폐쇄 움직임에 따른 생존권 보장과 지역 재개발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기도 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4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