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시, 돼지열병 살처분 농가에 생계자금 우선 지급

강화군 비상…"모든 돼지 살처분" (CG)
강화군 비상…"모든 돼지 살처분" (CG)[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인해 사육하던 돼지를 살처분한 강화군 양돈농가에 생계안정자금을 지급한다.

4일 인천시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살처분한 가축 소유자에게 지급되는 총 6개월분 생계 기본비용 중 절반을 이달 지원한다.

농가별 지원 금액은 사육 규모에 따라 월 67만5천∼337만5천원이다.

시는 국비로 지원받은 3개월분을 이달 일시금으로 지급하고 나머지 3개월분은 국비와 지방비를 합쳐 다음달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 9월 16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국내 최초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이후 인천시에서는 9월 23∼26일 강화군에서 총 5건이 발생, 39농가 4만3천602마리가 살처분됐다.

한태호 인천시 농축산유통과장은 "생계안정자금 지급이 강화군 양돈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추가 국비 교부와 추경을 통한 시비 확보로 신속하게 나머지 금액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4 0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