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U-19 여자축구, 미얀마에 신승…AFC 챔피언십 4강 진출

송고시간2019-11-03 20:03

6일 북한과 결승 진출 놓고 대결

미얀마전 결승 득점에 기뻐하는 한국 선수들
미얀마전 결승 득점에 기뻐하는 한국 선수들

[AFC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19세 이하(U-19) 여자 축구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미얀마를 어렵게 꺾고 4강에 올랐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 태국 촌부리의 IPE 촌부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상대 미얀마 골키퍼 주랏나디의 자책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조별리그 2승 1패(승점 6)를 기록한 한국은 이날 중국을 2-1로 물리치고 3연승을 거둔 일본(승점 9)에 이어 조 2위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에선 8개 팀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2위가 4강에 올라 준결승을 치르고, 준결승 승자는 결승전, 준결승 패자는 3·4위전에서 맞붙는다.

1∼3위 팀은 내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출전권을 가져간다.

한국은 A조에서 3연승 1위를 차지한 북한과 6일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이날 한국은 1∼2차전에서 10실점 하며 2연패를 떠안은 미얀마를 상대로 낙승을 기대했으나 결정력 부족에 시달리며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전반 40분 현슬기(강원도립대)가 페널티 지역을 파고들며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이하려 할 때 상대 수비수 모마마소에 밀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으나 키커로 나선 구채현(고려대)의 슈팅이 주랏나디에게 막혔다.

모마마소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한 채 이어진 후반전에도 경기는 한국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미얀마 선수들의 왕성한 활동량과 끈끈한 수비에 고전했고, 주랏나디 골키퍼의 선방도 이어졌다.

후반 30분 페널티 아크 왼쪽 좋은 위치의 프리킥으로 다시 한번 골문을 노렸으나 강지우(고려대)의 오른발 슛이 크로스바를 때린 뒤 골대를 벗어나고 말았다.

기다리던 골은 후반 34분에야 나왔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이정민(위덕대)이 날카롭게 올린 공이 그대로 골대 쪽으로 향했고, 막으려던 주랏나디의 손에 맞고 들어가며 한국에 승리를 안기는 득점이 됐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