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정치권서 보우소나루 아들 하원의원 제명 움직임

송고시간2019-11-03 05:02

잇단 강성발언 논란…하원 윤리위원장 "면책특권 무제한 인정 안돼"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치권에서 잇단 강성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셋째 아들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을 제명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어 주목된다.

에두아르두 의원은 최근 좌파세력에 대한 증오심을 드러내면서 과거 군사독재정권(1964∼1985년) 시절의 탄압 정책을 두둔하는 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 하원 윤리위원회의 주셀리누 필류 위원장은 2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와 인터뷰를 통해 에두아르두 의원에 대한 제명이 추진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우파 정당으로 분류되는 민주당(DEM) 소속인 주셀리누 위원장은 "의원들은 발언과 표현, 의견 제시 등의 권리를 갖고 있으나 거기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모든 것이 면책특권에 의해 보호된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에 의해 에두아르두 의원 제명안이 제출되면 중립적 입장에서 처리하겠다고 말해 제명 추진 가능성을 시사했다.

실제로 에두아르두 의원에 대한 제명이 추진되면 보우소나루 대통령도 상당한 정치적 부담을 안을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하원 윤리위원장
브라질 하원 윤리위원장

브라질 하원 윤리위원회의 주셀리누 필류 위원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에 대한 제명이 추진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앞서 에두아르두 의원은 지난달 28일 한 언론인과 인터뷰를 통해 좌파진영이 모든 문제를 아버지인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탓으로 돌린다면서, 좌파가 급진적인 행태를 보이면 새로운 'AI-5'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I-5'는 군사독재정권 초기인 1968년 말에 제정된 일종의 '보안법'으로 의원에 대한 탄핵과 정치적 권리 정지, 해임, 정계 은퇴 등을 강제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이 법은 좌파세력을 탄압하는 도구로 이용됐고, 좌파 인사들이 대거 사망·실종되는 원인이 됐다.

인터뷰 내용이 지난달 31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공개되자 정치권에서는 일제히 강력한 비난이 제기됐다.

다비 아우콜룸브리 상원의장은 "매우 유감이며 헌법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고,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은 "증오에 가득 찬 발언이며 법적으로 처벌받을 수도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노동자당(PT)을 비롯한 좌파 정당들은 에두아르두 의원을 하원 윤리위에 제소할 것이라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브라질변호사협회(OAB)의 펠리피 산타 크루스 회장은 "에두아르두 의원이 AI-5를 언급한 것은 파시스트적인 인식"이라면서 "보우소나루 가족들은 파시즘 전략을 통해 브라질의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고 보우소나루 대통령까지 싸잡아 비난했다.

브라질 대통령의 아들 에두아르두 하원의원
브라질 대통령의 아들 에두아르두 하원의원

브라질 정치권에서 잇단 강성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에두아르두 의원에 대한 제명 추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한편, 집권당인 사회자유당(PSL) 원내대표이자 하원 외교위원장인 에두아르두 의원은 지난달 29일 하원 연설을 통해 칠레 시위 사태와 유사한 상황이 브라질에서도 벌어지면 강력한 경찰력을 사용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