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행실 논란' 위워크 전 CEO, 임신 직원 차별로 고소

위워크 이사회 의장 "전원 남성 이사회에 다양성 높이겠다"
애덤 뉴먼 전 위워크 최고경영자
애덤 뉴먼 전 위워크 최고경영자[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기행과 마리화나 복용 등으로 논란이 일었던 애덤 뉴먼 위워크 전 최고경영자(CEO)가 이번에는 재임 당시 임신한 직원을 차별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뉴먼의 최고 보좌관(COS·Chief of Staff)으로 일했던 머디나 바르디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연방 평등고용기회위원회(EEOC)에 뉴먼 전 CEO를 임신·성차별 혐의로 고소했다고 블룸버그 통신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바르디는 뉴먼이 CEO로 재직할 당시 2016년과 2018년 두 번 출산했으며 그때마다 부당한 차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바르디의 변호인은 성명에서 "출산휴가에서 복귀할 때마다 위워크 경영진은 바르디의 역할을 줄이거나 좌천시키는 방식으로 그를 명백하고 조직적으로 차별했다"고 말했다.

바르디는 첫 임신 당시 임신 사실을 말하지 않고 있다가 뉴먼이 전세기에서 마리화나를 피워대는 바람에 태아의 간접흡연 우려로 회사에 임신 사실을 알린 뒤 차별을 받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뉴먼은 출산휴가를 '휴양'이라 불렀으며 바르디가 출산휴가를 떠날 때마다 영구대체 인력을 찾았다고 한다.

바르디는 뉴먼 전 CEO와 함께 위워크 법인과 회사의 최고 법률 책임자(CLO)인 제니퍼 바렌츠도 함께 고소했다.

바렌츠 CLO는 바르디의 첫 임신을 "고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고 바르디는 전했다.

바르디는 뉴먼이 CEO 자리에서 물러난 뒤인 지난달 2일 회사로부터 역할이 없어졌다는 통보를 받고 해고됐다.

이에 대해 위워크는 성명에서 "우리는 어떤 종류의 차별도 용납하지 않는다"며 "직원들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회사와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위워크가 성차별 논란에 휩싸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위워크의 상무였던 리사 브리지는 회사가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많이 보상한다는 증거를 제시하자 자신을 해고하려 했다며 위워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한편 마르셀로 클라우레 위워크 이사회 신임 의장은 현재 전원 남성으로 구성된 이사회의 다양성을 높이겠다고 이날 약속했다.

클라우레는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메모에서 "위워크 이사회와 관리팀에서 더 많은 다양성을 보게 될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위워크 이사회는 현재 9명의 남성 이사와 옵서버 자격의 뉴먼 등 총 10명으로 이뤄져 있다.

chi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1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