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배우 휴 그랜트-재무장관, 악수 거절 놓고 설전

휴 그랜트 [로이터=연합뉴스]
휴 그랜트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유명 배우 휴 그랜트가 한 행사에서 사지드 자비드 재무장관의 악수를 거절한 것과 관련해 양측이 설전을 벌였다.

3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정부의 '넘버 2'인 자비드 재무장관은 최근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신작 '아이리시 맨' 런던 개봉 행사에 참석했다.

자비드 장관은 ES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행사장에서 만난 그랜트와의 사이에 벌어진 일을 전했다.

자비드 장관은 "그(휴 그랜트)를 알아보고 다가가서 '만나서 기쁘다'며 악수를 청했다. 그런데 그가 어떻게 행동했는지 아는가? 그는 내 악수를 거절했다"고 말했다.

자비드 장관은 "그는 '나는 당신과 악수를 하지 않을 것이다. 당신이 문화부 장관이었을 때 (언론 사생활 침해 방지 캠페인인) '해킹 퇴치'(Hacked Off)의 내 친구들을 지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나는 매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자비드 장관은 "그가 매우 무례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휴 그랜트와 같은 사람들은 자신들이 엘리트 계층에 속하며, 어떤 지위에 있든지 간에 노동자 계층을 얕잡아 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사지드 자비드 영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휴 그랜트는 대변인을 통해 즉각 반박에 나섰다.

휴 그랜트의 대변인은 "그랜트의 정확한 발언은 '당신이 개의치 않는다면 악수를 하지 않을 것이다. 문화부 장관으로 언론 악습의 피해자들을 만났을 때 당신은 거만하고 피해자들을 무시했었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대변인은 자비드 장관이 연예인이 아닌, 언론 집단에 피해를 입은 일반 가족들을 만났을 때의 태도에 관해 언급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휴 그랜트는 그동안 언론의 사생활 침해에 대해 소리높여 비판해 온 배우 중 한 명이다.

언론재벌 루퍼트 머독 소유의 타블로이드 신문 '뉴스오브더월드'가 유명인의 전화 음성 메시지를 불법 해킹했을 때 휴 그랜트 역시 피해자 중 한 명이었다.

휴 그랜트는 관련 민사소송에서 배상금을 받자 이를 전액 '해킹 퇴치' 캠페인에 기부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31 2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