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업 불황으로 침체한 울산 명덕마을 활성화 '시동'

송고시간2019-10-31 16:09

울산동구청사
울산동구청사

[촬영 김근주]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조선업 장기 침체로 쇠퇴한 울산 동구의 한 마을 살리기 운동이 본격화한다.

울산시 동구는 31일 구청장실에서 '명덕마을 살리기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 사업은 명덕마을 일원(12만1천900㎡)에 2022년까지 260억원을 투입하는 도시재생 사업이다.

창업 인큐베이터, 마을관리협동조합, 마을 브랜드 발굴 등 공동체 회복 사업, 노후 주택 정비, 지적 재조사 등 생활환경 개선 사업, 지하주차장 조성과 상가 조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등이 추진된다.

동구는 연내 국비가 지원되면 사업 진행에 돌입한다.

명덕마을은 현대중공업 인근에 있어 조선업 호황기 때 동구 최고 상권이었으나, 조선업 불황이 장기화하면서 골목상권마저 쇠퇴한 곳이다.

호황기와 비교해 상점이 25.7% 줄었고, 인구도 25% 감소했다.

정천석 동구청장은 "주민과 소통하면서 발굴한 사업인 만큼 주민이 참여해 성공한 재생사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909042000017

title : 신테카바이오-카이노스메드, 파킨슨병 신약 공동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