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의장 "여야, 12월3일까지 패스트트랙 법안 합의 노력하라"

송고시간2019-10-31 10:39

2차 정치협상회의 브리핑…"외교·안보 현안 초당적 협력 공감대"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월 3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월 3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야 5당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정치개혁·검찰개혁 법안 5건에 대해 12월 3일까지 합의 도출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12월 3일은 문 의장이 검찰개혁 법안을 본회의에 부의하겠다고 밝힌 날이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31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전날 서울 용산구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에서 열린 문 의장과 여야 당 대표들의 두 번째 정치협상회의 결과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이번 정치협상회의에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제외한 여야 4당 대표가 참석했다.

한 대변인은 "최근 남북·한미·한일 관계의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국익에 기반해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국 현안 해결을 위해 의장과 각 당 대표가 제안한 의제에 대해 실무 대표자 회의를 통해 신속하게 논의해가기로 했다"며 "실무 대표자 회의는 매주 월·목 2회 정례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한 대변인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조문을 이유로 회의에 불참한 것을 두고 정치협상의 의미가 퇴색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한국당 실무 대표자인) 김선동 의원이 끝까지 같이 회의했기 때문에 황 대표에게 내용이 전부 다 전달됐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