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신환 "공수처 논의 진전…한국당, '반부패수사청'이라면 고려"

송고시간2019-10-31 09:27

원내대책회의 참석하는 오신환
원내대책회의 참석하는 오신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0.2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관련해 "어제 실무회담에서 그동안 공수처 반대를 외쳤던 자유한국당이 부패사건을 전담하는 '반부패수사청'이라면 고려해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부여하겠다는 주장을 접고, 공수처를 수사권만 갖는 반부패전담 수사기관으로 만들자는 데 동의만 하면 공수처 문제는 여야 3당 간 의견조정을 통해 합의처리가 가능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실무회담에서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이 검찰의 기소권과 수사권 분리를 전제로 수사권과 영장청구권만 갖는 공수처를 만들면 되지 않겠느냐고 수정안을 제시하자 한국당이 이 같은 대안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이 무조건 내 주장만 관철시키겠다고 고집하면 결과적으로 아무것도 이루지 못하는 최악의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며 "민주당의 대승적인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는 "민주당 원혜영 의원이 제안하고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한국당이 주장했던 '도농복합형 중대선거구제'를 제3의 대안으로 추진하는 문제를 가지고 바른미래당 의원과 여야 의원의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안은 민주당이 열린우리당 시절, 새정치민주연합 시절에 추진했던 것이기 때문에 최소한의 타협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