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지역화폐 알고보면 제로페이"…동백전 출발부터 잡음

송고시간2019-10-30 14:19

시민단체·상공인협회 반발…부산시 "제로페이 연계계획 없어"

카드형 '지역화폐'
카드형 '지역화폐'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 지역화폐인 '동백전' 발행을 앞두고 시민단체와 상인단체가 제로페이와 연계 가능성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다.

부산참여연대와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는 30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늬만 지역화폐, 알고 보면 제로페이"라며 부산시의 지역화폐 발행 계획을 비판했다.

이들은 "지역화폐 추진단에서 제로페이에 기반한 지역화폐의 한계를 수차례 지적했고 부산시도 이에 동의한다고 했지만, 기본안에는 이런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운영 대행사 선정을 위한 부산시 제안요청서에는 카드형 지역화폐의 기술표준 및 운영평가 내용이 중점 평가항목에서 제외되고 기존 제로페이 가맹점 활용 및 연계방안, 신규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이 중점 평가항목으로 돼 있다.

부산 지역화폐가 선불 충전형 플랫폼인데도 간편결제가 평가항목으로 구성된 것은 제로페이 활용도를 고려한 모바일 중심의 평가지표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부산시가 우선 사업자를 선정한 뒤 카드 발행을 위해 신용카드사와 협약을 할 수 있도록 편법을 종용하는 조건도 내걸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등은 부산시가 처음부터 제로페이를 염두에 두고 이런 조건을 내걸었다고 의심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제로페이와 연계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는데도 시민단체와 상인단체가 오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선불형 카드를 사용하려면 신용카드사와 협약이 필요하고 본 계약을 하기 전까지 협약서를 제출하도록 사업 신청자의 편의를 봐준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부산시는 지역화폐 명칭을 '동백전'으로 정하고 올해 300억원을 시범 발행한 뒤 내년까지 발행 규모를 1조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