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킨슨병 치료에 '딥러닝' 적용…"뇌 전기자극으로 호전"

송고시간2019-10-30 13:51

서울시보라매병원, 환자 2명 '딥러닝 적용 뇌심부 자극수술' 분석

뇌신경질환 진료
뇌신경질환 진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은 파킨슨병 치료에 활용되는 뇌심부 자극수술에 딥러닝 알고리즘 기술을 적용했다고 30일 밝혔다.

뇌심부 자극수술은 뇌 안에 전기장치를 이식한 후 뇌의 특정 부위에 전기 자극을 가하는 표적 치료로 뇌가 다시 정상적인 기능을 발휘하도록 돕는 것이다.

보라매병원 신경외과 박성철 교수팀은 뇌심부 자극수술 환자 102명의 자기공명영상법(MRI) 검사 영상 이미지로 훈련된 딥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뇌심부 자극수술을 받은 환자 2명의 수술 성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식사가 힘들 정도의 떨림 증상이 30년간 지속했던 환자에게서 수술 후 떨린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 수준까지 호전된 모습이 관찰됐다.

또 수술 전 보행 장애와 몸동작이 느려지는 서동증이 있었던 파킨슨병 환자 또한 수술 이후 증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두 환자 모두 수술 이후 추가적인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았다.

박 교수는 "딥러닝 알고리즘이 분석한 객관적이고 정확한 데이터를 통해 환자 특징에 따른 최적의 수술 위치를 찾아낼 수 있었다"며 "딥러닝 기반 의학 기술이 발전하면 향후 뇌수술 분야 전반의 임상 성과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국책 연구과제 신진연구'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신경과학프론티어스'(Frontiers in Neuroscience)에 이달 발표됐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