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트센터 인천, 개관 1주년…"글로벌 복합문화공간 도약"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국내 최고 수준의 음향을 자랑하는 공연시설인 인천 송도국제도시내 '아트센터 인천'이 다음 달 16일 개관 1주년을 맞는다.

지난해 11월 1단계로 문을 연 아트센터 인천은 인천시가 호주 시드니의 오페라하우스를 능가하는 공연장을 세우겠다며 추진 중인 야심 찬 프로젝트다.

1단계 공연시설인 콘서트홀은 지하 2층, 지상 7층, 1천727석 규모로 세계적인 수준의 음향 구현을 위해 내·외부 소음과 진동 차단시설을 갖췄다.

이곳에서는 지난 1년간 클래식 마니아들이 기대할 만한 세계적 아티스트의 내한 공연은 물론 대중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캐주얼 클래식까지 다양한 관객층을 겨냥한 다채로운 기획공연을 40여 차례 진행했다.

지난해 11월 개관을 기념해 펼쳐진 인천시립교향악단과 이탈리아 명문 악단 산타체칠리아 오케스트라 공연은 티켓 오픈 1분 만에 매진돼 화제가 됐다.

올해 들어 작품성과 흥행성을 갖춘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는 아트센터 인천은 잉글리시 콘서트 & 조수미 (11월 6일),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 조성진(11월 9일), 안드라스 쉬프 & 카펠라 안드레아 바르카 오케스트라(11월 13일) 등 세계적 아티스트들의 내한 공연을 마련했다.

아트센터 인천 야간 전경
아트센터 인천 야간 전경[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트센터 인천은 바다와 어우러진 아름다운 외관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드라마, 광고, 영화 촬영지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앞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매년 60회 이상 기획공연을 개최할 계획이다.

아트센터 인천에서만 만날 수 있는 해외 우수작품 시리즈를 늘리고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 공연을 합리적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오픈하우스 콘서트와 대중적 레퍼토리의 시리즈 공연도 정기적으로 선보여 장르의 다양화를 모색하고 관객층을 확대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아 기념 페스티벌도 준비 중이다.

최고 기량을 갖춘 국내외 연주자들을 초청해 독주, 듀오, 실내악의 소규모 편성 곡들을 집중 소개할 예정이다.

아트센터 인천은 현재 운영 중인 콘서트홀 바로 옆에 2단계로 오페라하우스(1천439석 규모)와 뮤지엄(연면적 1만5천㎡)을 건립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트센터 인천 운영단 관계자는 30일 "2단계 사업에 이어 복합쇼핑공간 조성까지 마무리되면 세계적 문화 트렌드를 선도하는 글로벌 복합문화공간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30 13: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