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매진 뉴스

"크루즈선 타고 북유럽 절경 즐겨요"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DFDS의 크루즈선을 이용하는 한국인 고객은 외국인 관광객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매우 중요합니다. 한국 고객을 위한 특화된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겠습니다."

북유럽에서 여객선을 운항하는 덴마크 해운회사 DFDS의 임원진이 지난 29일 방한, 덴마크와 노르웨이를 오가는 크루즈를 소개했다.

152년의 역사를 지닌 DFDS는 현재 북유럽에서 총 9개의 여객선 노선을 운항 중이다.

코펜하겐과 오슬로를 오가는 노선은 매일 오후 출발해 다음 날 아침 도착하는 1박 2일 코스로, 2천1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여객선 두 척이 투입된다.

여객선은 에어컨과 샤워시설이 구비된 객실, 레스토랑, 선상 바, 자쿠지와 사우나, 나이트클럽, 면세품 숍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여행하는 동안 셰익스피어의 비극 '햄릿'의 무대로 잘 알려진 덴마크 크론보르성, 오스카르보르 요새, 노르웨이의 피오르 등 다양한 명소와 절경을 볼 수 있다.

캐스퍼 푸가드 이사는 "이 노선을 이용하는 한국인은 한 해 4만명으로 스칸디나비아 이외 지역에서 온 외국인 관광객 중 가장 많다"며 "늘어나는 고객을 수용하기 위해 내년 2월 새로운 배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DFDS는 한국 고객을 위해 예약 가능한 한국어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탑승 시 한국어로 된 서비스 안내서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어로 된 안전 수칙을 안내서에 포함하는 등 한국인을 위한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코펜하겐과 오슬로를 오가는 DFDS 여객선 [DFDS 제공]
코펜하겐과 오슬로를 오가는 DFDS 여객선 [DFDS 제공]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30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