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국대 연구팀, 다기능 인공 신경도관 개발…"손상된 신경 재생"

송고시간2019-10-30 12:08

동물실험으로 기술효과 확인…임상 후 실용화되면 척수신경 재생길 열려

현정근 교수
현정근 교수

[단국대 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국내 한 의과대학 연구팀이 사고와 재해로 인한 신경 손상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열어줄 '다기능 인공 신경도관' 기술 상용화에 뛰어들었다.

30일 단국대병원에 따르면 현정근(49·재활의학과) 교수팀은 보건복지부 미래융합의료기기 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2014년부터 5년간 다기능 인공 신경도관 기술을 개발했다.

현 교수는 내부가 비어있는 기존의 빈 파이프 모양 인공 신경도관 내부에 절단된 신경의 축삭이 보다 효과적으로 자라는 미세 및 나노구조를 도입했다.

사람 크기의 무균 돼지실험을 진행, 신경재생기술의 효과를 확인했다.

말초신경 절단과 척수 완전 절단 모델 돼지에 각각 개발된 다기능 인공 신경도관을 이식, 미세채널 내부로 말초신경과 척수신경이 잘 자라는 것을 관찰했다.

이 동물실험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 일자리진흥원의 '공공 연구성과 기술사업화 지원'을 받았다.

그는 2017년 5명의 연구원, 변리사, 정밀기계 제조회사와 함께 '와이어젠'이라는 연구소기업을 설립, 지난 5월 벤처 인증을 받고 기술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연구 모습(오른쪽에서 세번째가 현정근 교수)
연구 모습(오른쪽에서 세번째가 현정근 교수)

[단국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 교수는 "척수 절단 돼지모델의 경우 마비된 뒷다리가 활발하게 움직여 척수손상 환자의 치료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 교수팀은 사업화에 앞서 단국대 내에 GMP(의약품 제조 품질 관리 기준) 무균생산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생산된 신경도관은 공인기관의 안전성 평가를 받은 후 대학병원의 IRB(임상 연구심의위원회) 승인을 받으면 사람에게 적용되는 임상시험을 시작하게 된다.

임상시험은 1상에 1년 6개월~2년 정도 예상된다.

현 교수는 "대학병원 내 신경외과와 정형외과 의료진과 협력해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며 "사업화에 많은 기간과 비용이 드는 만큼 벤처캐피털, 의료기기·바이오 관련 기업 등의 투자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