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김광현·두산 린드블럼, MLB 구단들 관심"

SK 김광현(왼쪽)과 두산 린드블럼
SK 김광현(왼쪽)과 두산 린드블럼[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SK 와이번스의 김광현(31)과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32)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구단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 디애슬레틱의 칼럼니스트 켄 로즌솔은 30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한국의 이 선수를 기억할 필요가 있다"며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좌완투수 김광현은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뛰길 바라고 있다고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김광현의 소속팀 SK는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김광현은 2년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하지만, SK 구단이 허락한다면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릴 수 있다.

당초 SK가 올 시즌 통합우승을 하면 대승적인 차원에서 김광현의 해외 진출을 도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그러나 정규시즌 우승을 놓친 뒤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하며 명분이 희미해졌다.

SK는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SK는 최근 김광현과 면담했지만, 결론을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현은 올 시즌 31경기에 출전해 190⅓이닝을 책임지며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두산을 통합우승으로 이끈 린드블럼도 빅리그 구단들의 시선을 끈다.

MLB 네트워크의 칼럼니스트 존 모로시는 같은 날 SNS에 "자유계약선수인 린드블럼은 한국시리즈 우승 후 메이저리그 구단들로부터 관심받고 있다"며 "지난 시즌 SK에서 우승한 뒤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메릴 켈리와 비교된다"고 전했다.

린드블럼은 올 시즌 30경기에 나와 194⅔이닝을 책임지며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30 0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