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모친상, 국정 영향은…靑 "국정임무 다하겠단 뜻 강해"

송고시간2019-10-29 19:44

부산서 빈소 지킬 예정…31일 반부패정책회의 등 연기 전망

아세안·APEC 등 외교일정 그대로 소화…'영향 제한적' 전망 나와

靑관계자 "긴급한 보고 대비해 조치 취해…靑, 비서실장 중심 일상근무"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92) 여사가 29일 별세하면서 향후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가족들과 함께 차분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 빈소를 지키며 고인을 기릴 예정이다.

병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
병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모친인 강한옥(92) 여사의 별세를 지켜본 뒤 병원을 나서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특별휴가를 시작한다. 규정에 의하면 5일까지 휴가를 쓸 수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실제로 며칠간 휴가를 쓸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로 인해 문 대통령의 단기 일정은 다소 영향을 받으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달 31일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회의'의 경우 일정이 연기될 전망이다.

이번 정책회의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참석도 예상됐던 만큼 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의지를 거듭 밝힐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 바 있다.

나아가 최근 문 대통령이 집중해 온 경제·민생 챙기기 행보나 검찰개혁·교육 등에서의 '공정 드라이브' 행보도 일부나마 영향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그러나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이 고인을 떠나보낸 슬픔과는 별개로, 국정운영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은 본인이 공식적으로 휴가를 사용하는 것 말고는, 자신에게 주어진 (국정) 임무는 다하겠다는 뜻이 강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모친상 장례 절차는…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르기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문 대통령이 가족끼리 조용히 장례를 치른 뒤 업무에 복귀하겠다는 의지가 명확한 만큼, 국정운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11월에 예고된 외교 일정은 예정대로 소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다음 달 3∼5일 태국 방콕을 방문해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하게 돼 있다.

이어 13∼19일에는 멕시코 방문과 함께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며, 25∼27일에는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도 예정된 상황이다.

일부에서는 강 여사의 별세로 일정이 조정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문 대통령의 업무 수행 의지에 비춰보면 변경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데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혹시나 (문 대통령에게) 긴급한 상황 보고가 필요할 수도 있어, 이에 대비한 공간확보 등의 조치를 취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는 일단 노영민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평상시와 똑같이 일상적인 근무를 설 것"이라며 "청와대 직원들도 단체로 같이 조문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변호사 시절 어머니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 변호사 시절 어머니와 함께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변호사 시절 어머니 강 여사와 함께 사진촬영을 하던 모습. [문재인 대통령 공식 블로그.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