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한국 충남도당 '세종의사당 반대·천안시장 탄원' 성명전

송고시간2019-10-29 18:51

더불어민주당 성명서
더불어민주당 성명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과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이 29일 국회 세종의사당과 구본영 천안시장을 놓고 성명전을 벌였다.

민주당은 한국당 정책위원회가 지난 24일 '2020 회계연도 예산안 100대 문제사업' 보고서를 통해 국회 세종의사당 기본설계비 10억원 반영에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550만 충청인의 기대는 물론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꿈꾸는 국민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라며 규탄했다.

이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이 2017년 대선 당시 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공약했던 사안임을 언급한 뒤 "지금 와서 돌연 손바닥 뒤집듯 말을 바꾸는 의도가 무엇인지 도무지 알 길이 없다"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성명서
자유한국당 성명서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맞서 한국당은 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천안을) 주도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 선고를 앞둔 구본영 천안시장에 대한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준비 중이라는 언론 보도를 근거로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국당은 "박 의원은 한 사이트에 구 시장의 나이와 같은 68명의 민주당 국회의원과 문희상 의장까지 더해 총 69명에게 탄원서를 받았다며 자랑하듯 밝혔다고 하니, 민심과 철저히 괴리된 '달나라 인식'에 울분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비리 혐의로 구속까지 됐던 구 시장을 '무죄 확신' 운운하며 전략적으로 공천해 천안시민들의 자존심을 여지없이 짓밟았다"며 "시대착오적 독선에 대해 시민들께 통렬히 사죄하고 사법부의 권위를 존중, 겸허히 최종 결정을 기다리는 것이 순서"라고 밝혔다.

구 시장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1심과 2심에서 징역 800만 원을 선고받았으며 현재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