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부, 유류오염보상기금 추가기금 의장 9년째 배출

송고시간2019-10-29 18:26

김성범 국장, 2011년부터 연속으로 의장에 선출

김성범 의장 사진
김성범 의장 사진

[해양수산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한국이 국제유류오염보상기금(IOPC)의 추가기금 총회 의장으로 9년 연속 선출됐다.

2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8일부터 나흘간 영국 런던 국제해사기구(IMO)에서 열리는 IOPC 정기 총회에서 김성범 해수부 항만국장이 회원국 만장일치로 추가기금 총회 의장으로 선출됐다.

의장은 추가기금 예산과 정유사가 납부하는 분담금액 등을 결정하는 총회를 주관한다.

이를 통해 국제기금 사무국 운영, 국제유류오염보상체계 등 IOPC 기금의 현안을 결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김성범 의장은 2011년 아시아 국가 출신 최초로 추가기금 의장에 선출된 이후 8년 동안 의장직을 수행했고, 이번 재선출로 내년 10월까지 9년 연속으로 의장직을 맡게 됐다.

IOPC는 유조선의 유류 유출로 인한 피해가 발생했을 때 선주의 책임한도를 초과하는 피해를 보상하는 국제기구로, 1992기금(115개국)과 추가기금(32개국)으로 구성된다.

유조선 유류 유출 사고가 발생했을 때 피해액이 선주의 책임한도를 초과하면 일차적으로 1992기금이 2억300만SDR(국제통화기금의 특별인출권·약 3천511억원)까지 보상한다.

이를 넘을 경우 추가기금이 7억5천만SDR(약 1조2천970억원) 범위에서 피해를 보상한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