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직 대통령 첫 모친상…장사·연탄배달로 文대통령 뒷바라지

송고시간2019-10-29 19:22

부친 장사 실패 후 생계 책임지기 시작…부친은 1978년에 별세

박정희·이명박 전 대통령, 각각 재임 중 부인·큰누님상

2017년 여름 청와대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 모친과 문 대통령의 모습.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2017년 여름 청와대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 모친과 문 대통령의 모습. [청와대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92) 여사의 29일 별세는 현직 대통령이 재임 중 모친상을 치르는 첫 사례가 됐다.

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장사·연탄배달로 뒷바라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문 대통령은 별세한 강 여사를 비롯해 부모와 관련한 이야기를 저서 '운명'에 비교적 자세히 서술해 놓았다.

문 대통령의 부모는 모두 함경남도 흥남 출신의 실향민이다.

부친인 고(故) 문용형 씨는 일본 강점기에 함흥농고를 나와 흥남시청에서 농업계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씨와 강 씨는 지난 1950년 흥남철수 때 피란민을 구출한 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내려왔다. 경남 거제에 정착한 지 2년 만에 문 대통령이 태어났다.

문 대통령의 아버지는 1978년에 별세했다.

문 대통령은 저서에서 공수부대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고향에 돌아와 부산 해운업계에 있는 선배들의 권유를 받아 취업을 준비하고 있을 때 아버지의 임종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책에 "아버지는 내가 대학에서 (유신 반대 학생운동을 한 탓에) 제적당하고 구속됐다가 출감 후 군대에 갔다 왔는데도 복학이 안 되던 낭인 시절, 내가 제일 어려웠던 때 돌아가셨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아버지가 삶에 너무 지쳐서 생명이 시나브로 꺼져간 것 같이 느껴졌다"면서 "그렇게 생각하니 내게 기대를 걸었던 아버지에게 잘 되는 모습이나 희망을 보여드리지 못한 것이 너무나 죄송스러웠다"고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버지를 위해서도 늦게나마 그냥 취업하는 정도가 아닌 잘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사법시험을 보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에 따르면 부친은 가까운 친척과 함께 피란했지만 어머니는 혈혈단신 남쪽으로 내려왔다.

아버지가 하던 장사가 잘 풀리지 않은 탓에 문 대통령이 어렸을 때부터 집안 생계는 강 여사가 책임진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저서에서 강 여사가 생계를 위해 시장 좌판에 옷을 놓고 팔거나 연탄배달을 했다고 밝혔다.

2012년 초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때 문 대통령은 중학교 1학년 학생일 때 어머니가 자신을 데리고 기차 암표 장사를 하러 나갔다가 끝내 암표를 팔지 못하고 그냥 돌아온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75년 4월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검찰로 이송되는 날 호송차를 따르던 어머니의 모습을 생생히 묘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어머니가 팔을 휘저으며 '재인아! 재인아!' 내 이름을 부르고 차 뒤를 따라 달려오고 계셨다"면서 "시야에서 보이지 않을 때까지 멀어지는 호송차를 바라보고 계셨다"고 떠올렸다.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향년 92세로 별세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향년 92세로 별세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지난 2012년 12월 19일 18대 대통령 선거 때 문재인 대통령(당시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의 어머니 강한옥 여사가 부산 영도구 남항동 남중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 투표를 한 뒤 떠나는 모습. 2019.10.29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강 여사는 문 대통령이 청와대 사회문화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2004년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당시 북측에 있던 동생 병옥 씨를 만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추석특별기획 방송에 출연해 "제가 아마 평생 어머니에게 제일 효도했던 것이 이때 어머니를 모시고 갔던 게 아닌가 싶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현직 대통령이 재임 기간에 부인이나 직계 가족의 상을 치른 사례는 매우 드물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부인인 육영수 여사는 1974년 8월 15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대극장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식장에서 북한 공작원 문세광이 쏜 총탄에 맞고 별세했다.

국민장으로 영결식이 거행됐고 육 여사는 나흘 뒤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10년 2월, 평소 어머니처럼 생각하며 모시던 큰 누님 귀선 씨를 여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장례는 조용하게 치러졌다. 이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는 발인과 입관식을 끝까지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