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우디 국영방송 "아람코 주식 12월11일 사우디서 거래 개시"

송고시간2019-10-29 18:25

사우디 국영석유사 아람코
사우디 국영석유사 아람코

[로이터=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국영방송 알아라비야는 오는 12월 11일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식 거래가 리야드 주식시장 타다울에서 개시된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익명의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아람코 상장 주식은 12월 4일 최초 거래가가 정해지고, 일주일 뒤인 11일 사우디 타다울에서 거래를 시작한다"라며 "다음달 3일 사우디 자본시장청이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람코 주식의 공모가격산정은 다음달 17일 시작된다고 덧붙였다.

사우디 정부는 29일 리야드에서 열린 국제 행사인 미래투자이니셔티브(FII)에서 아람코의 상장을 홍보하고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애초 아람코는 10월 안으로 타다울에 지분의 1∼2%를 상장할 계획이었지만, 지난달 14일 핵심 석유시설이 공습당하면서 일정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보인다.

아람코는 지분의 5%를 국내외 증시에 상장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IPO를 추진하고 있다. 애초 지난해 하반기로 예정됐다가 몇 차례 연기되면서 IPO 포기설까지 돌았다.

사우디 정부는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2조 달러(약 2천400조원)로 보고 공모 금액이 1천억 달러(약 120조원)가 될 것으로 기대하지만 시장에서는 이보다 25% 정도 적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사우디 정부는 아람코의 IPO로 모은 자금을 탈석유 시대를 대비한 산업구조 다변화 정책인 '비전 2030'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