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향년 92세

송고시간2019-10-29 19:20

대통령 부부 병원서 고인 곁 지켜…文대통령 수원 일정 직후 부산行

文대통령 "가족과 차분히 장례 치를 것…조문·조화 사양"…가족장 치를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10월 29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를 가족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하셨다"며 "애도와 추모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 모친상 장례 절차는…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르기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고인은 노환에 따른 신체기능 저하 등으로 최근 부산의 한 병원에 입원했고, 이날 저녁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생을 마감했다.

이날 오후 수원에서 열린 '2019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뒤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했다.

김 여사는 오전에 고인이 입원한 병원에 미리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에도 모친의 건강 악화 소식을 전해 듣고 헬기를 타고 부산으로 이동해 건강 상태를 살피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위독하신 어머님을 뵈러 부산에 간다"고 전했었다.

대한민국 현직 대통령이 임기 중 모친상을 당한 것은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향년 92세로 별세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향년 92세로 별세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지난 2012년 12월 19일 18대 대통령 선거 때 문재인 대통령(당시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의 어머니 강한옥 여사가 부산 영도구 남항동 남중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 투표를 한 뒤 떠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