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광주 민간공원 의혹' 국장급 공무원 사전영장 청구

송고시간2019-10-29 17:37

광주지검 광주고검
광주지검 광주고검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검찰이 광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의혹과 관련해 광주시 간부 공무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9일 광주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은 당시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이었던 A씨에 대해 공무상비밀누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해 민간공원 우선협상대상자 심사 공정성 의혹이 제기된 후 특정감사를 거쳐 업체 간 순위가 뒤바뀌는 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나 정보 유출이 있었는지를 수사 중이다.

정종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광주시 감사위원장, 당시 시청 담당 부서 국장이었던 A씨, 실무 공무원 등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2단계 사업지구 5곳 중 한 곳인 중앙공원 2지구에서 1순위였던 금호산업이 과실이 없었음에도 특정 감사에서 심사 오류가 발견됐다며 재공모 없이 호반건설로 변경된 과정을 조사하고 있다.

중앙공원 1지구 1순위였던 광주도시공사가 사업을 자진 반납하고 2순위인 한양으로 바뀐 경위도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청과 광주도시공사 등을 압수 수색을 했으며 도시공사 임직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