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생활 스캔들'로 사임한 美여성의원 "리벤지포르노와 싸울 것"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미국의 한 여성 하원의원이 보좌관과의 관계를 둘러싼 사생활 스캔들로 물러나면서 '리벤지 포르노'(보복성 음란물)에 맞서 싸울 것을 선언했다.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기혼 여성인 케이티 힐(민주) 의원은 과거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일한 여성 보좌관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에 휩싸여 28일(현지시간) 전격 사임했다.

사임한 케이티 힐 전 하원의원[EPA=연합뉴스]
사임한 케이티 힐 전 하원의원[EPA=연합뉴스]

다만 힐 전 의원은 일부 언론의 과도한 사생활 스캔들 폭로 보도를 리벤지 포르노라고 부르며 날을 세웠다.

앞서 보수 성향의 뉴스 웹사이트인 '레드 스테이트'와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힐 전 의원의 동의 없이 그의 나체사진까지 공개하며 불미스러운 사생활을 폭로했다.

힐 전 의원은 이에 대해 "온라인 폭행에 맞서 싸울 것"이라며 "나의 사례가 공직에 출마하려는 다른 여성들을 두렵게 만드는 일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를 위해서 그런 일이 일어나게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떠오르는 샛별이었던 힐 전 의원이 사생활 논란에 발목 잡혀 사퇴한 것을 두고 남성과 달리 유독 여성 정치인에게 더 높은 잣대가 적용된 게 아니냐는 논란도 일고 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미 럿거스대 정치 전문가 켈리 디트마는 "힐의 행동 중 일부는 만약 남자가 했다면 '부적절했다'고 말만 했겠지만, 힐에게는 다른 잣대가 적용됐다"고 지적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9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