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민주 후보들, 유대 단체 총회서 '팔 점령정책 비판

송고시간2019-10-29 16:57

샌더스 "38억 달러 군사원조, '팔 인권과 연계해야"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무소속, 버몬트)을 비롯한 2020 미국 대선의 민주당 후보들이 미 유대 로비 단체 총회에 참석해 네타냐후 이스라엘 정부의 팔레스타인 정책을 비판했다.

샌더스 의원을 비롯한 5명의 민주당 대선 주자들은 지난 27일 미국내 진보계 유대로비 단체인 'J 스트리트' 연례 총회에 참석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이스라엘 정부를 비판했으며 뉴욕타임스(NYT)는 28일 2020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지도부의 이스라엘에 대한 태도가 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J 스트리트 총회에 초청된 5명의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38억 달러에 달하는 이스라엘에 대한 미국 군사원조의 '조건부' 여부를 놓고 상호 이견을 보였으나 이스라엘의 점령정책에 대한 비판과 중동평화를 위한 이른바 '2국 해결방안' 지지에는 대체로 같은 입장을 보였다.

선거에 나서는 후보자가 이스라엘 정부를 비난하는 경우 자칫 반유대주의로 몰려 비난받는 정치적 위험을 감수해야 했으나 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유대계 모임에서 공개적으로 이스라엘 정부의 인종차별 정책을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진보계를 대표하는 샌더스 의원은 미국의 이스라엘에 대한 38억 달러규모의 군사원조를 이스라엘 정부의 인권과 민주주의, 인종차별주의 및 팔레스타인과의 협상과 연계할 것을 촉구했다.

J 스트리트 총회에서 연설하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J 스트리트 총회에서 연설하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J 스트리트 org.com)

유대인인 샌더스 의원은 만약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38억 달러의 군사원조를 지렛대로 사용할 것이라면서 이스라엘 정부에 백지위임장을 줄 수는 없다고 단언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어 28일에는 이스라엘에 대한 원조의 일부가 이스라엘의 봉쇄정책에서 일부 비롯되고 있는 가자지구의 인도적 위기 개선에 할당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피트 부티지지 사우스벤드(인디애나)시장과 줄리언 카스트로 전 주택도시개발장관도 샌더스 의원처럼 연계를 주장하지 않았으나 이스라엘 대한 군사원조가 요르단강 서안 지역에 대한 이스라엘의 병합 등에 사용돼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카스트로 전 장관은 미정부가 이스라엘이 2국 해결안을 채택하도록 압박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중동평화 방안으로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두 나라를 독립시키는 2국 해결안은 친 이스라엘 트럼프 미 행정부와 네타냐후 이스라엘 정부 체제에서는 사실상 실현 불가능한 방안으로 간주하고 있다.

J 스트리트는 '친 이스라엘, 친 평화'를 표방하는 이스라엘 로비 단체로 이틀간의 연례총회 기간 5명의 민주당 대선주자를 초청해 교착상태에 빠진 이스라엘-팔레스타인평화협상 재개방안을 놓고 질의를 벌였다.

유대인으로서 이스라엘 생활공동체(키부츠) 경험을 내세운 샌더스 의원은 "네타냐후 정부를 인종차별주의라고 지적하는 것은 반유대주의가 아니며 이는 엄연한 사실이다"라고 말해 총회장의 관객들로부터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J 스트리트의 제러미 벤-아미 회장은 자체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유권자 대다수는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양자를 모두 지지했으며 정착촌 확대와 서안 지역 병합을 추진 중인 네타냐후 정부는 지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J 스트리트 활동가들은 2020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지도부에 이스라엘의 서안 지역 점령에 반대하고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권리에 대한 공약을 당 강령에 공식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당 대선 레이스 선두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은 일정을 이유로 J 스트리트 총회에 참석지 않았으나 워런 의원은 총회에 보낸 녹화영상을 통해 이스라엘의 점령정책을 누차 언급했다.

yj378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