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산간전역 밤부터 한파주의보…내일 아침 영하 3도까지 뚝

송고시간2019-10-29 16:29

서리 내린 대관령
서리 내린 대관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지방기상청은 29일 오후 11시를 기해 북부·중부·남부 산지와 태백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이달 8일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데 이어 올가을 들어 두 번째 한파특보다.

내일(30일) 아침 최저기온은 내륙 0∼3도, 산지 영하 3도∼영하 1도, 동해안 4∼7도로 오늘보다 5∼10도 낮겠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16∼18도, 산지 14∼16도, 동해안 18∼20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이번 한파주의보는 내일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되겠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기상청은 "내일 내륙과 산지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와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