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강희호 '좌베일 중신욱'?…"베일, 중국 상하이 선화행 가능성"

송고시간2019-10-29 16:09

중국 이적설 제기된 가레스 베일
중국 이적설 제기된 가레스 베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에서 방황하는 공격수 개러스 베일이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중국 상하이 선화행을 타진하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일간 '마르카'는 29일(한국시간)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과 불화를 겪는 베일이 중국 슈퍼리그의 상하이 선화로 이적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상하이 선화는 지난 7월부터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팀이다. 최 감독과 전북 현대에서 한솥밥을 먹은 '고공 폭격기' 김신욱이 핵심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다.

마르카에 따르면 베일은 지난 2월 레알 마드리드와 브뤼헤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앞두고 출전 명단에서 빠지자 불만을 표했다.

지단 감독이 경기 뒤 몸 상태 관리 차원에서 베일을 명단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지만, 베일은 에이전트에게 다음 겨울 이적시장 때 이적할 팀을 알아보라고 지시했다.

베일은 지난 6시즌 동안 총 26차례나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해 레알 마드리드가 치른 경기의 절반 정도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이런 부상 이력과 1천700만 유로(약 220억원)라는 높은 연봉 탓에 유럽의 빅클럽들이 베일 영입을 꺼리는 상황에서, 돈 많은 상하이가 러브콜을 보냈다.

한편, 강등권으로 떨어졌던 상하이는 최 감독의 지휘와 김신욱의 활약에 힘입어 반등에 성공, 시즌 종료까지 3경기를 남겨둔 현재 16개 팀 중 11위에 자리해 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