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 군산조선소 해법 기류 바뀌나…재가동→매각 '중심 이동'

송고시간2019-10-29 15:52

군산시의회 '매각 촉구' 건의문 채택…군산시도 "하나의 선택지"

가동 멈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골리앗 크레인
가동 멈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골리앗 크레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군산지역에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매각하라는 목소리가 최근 잇달아 나오고 있다.

재가동을 줄기차게 요구했던 그동안의 대응과는 결이 다르다.

현대중공업에 대한 압박용이라는 분석과 근본적인 기류 변화라는 해석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공식적인 포문은 군산시의회가 열었다.

군산시의회는 지난 23일 연 본회의에서 "현대중공업은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할 의지가 없다면 차라리 매각 또는 업종 전환을 하라"고 촉구했다.

군산시의회는 건의문에서 "현대중공업은 올해 들어 대우조선해양의 인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어 군산조선소의 즉시 가동은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재가동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제하에 매각을 촉구한 것이어서, '단순한 엄포가 아니지 않으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군산시의회가 매각을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산시도 매각이 하나의 선택지라는 점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

건실한 기업이 이른 시일 안에 들어와 정상 가동할 수만 있다면 굳이 현대중공업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군산시의회 전경
군산시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제 군산조선소는 군산항에서는 가장 수심이 깊은 바닷가에 연접한 노른자위여서 여러 기업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장 실현될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점에서 여전히 재가동을 우선순위에 놓고 있기는 하다.

군산조선소는 매각 대금만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현재의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할 때 매각이 쉽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군산시 관계자는 "여러 상황을 고려할 때 재가동은 사실상 물 건너간 것 아니냐는 해석들이 나오고 있다"며 "재가동이 어렵다는 최종 판단이 서면 매각을 전면적으로 촉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군산을 지역구로 둔 김관영 의원실은 "현대중공업의 재가동이 가장 현실적인 방안으로, 재가동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면서도 "끝내 재가동이 이뤄지지 않으면 매각은 불가피한 수순 아니겠느냐"고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는 고용 인원만 5천여명으로 군산지역에서 막대한 비중을 차지했으나 2017년 7월 가동을 중단하며 지역경제에 깊은 상처를 내고 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