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화학물질 들여왔나…부산시 8부두 미군시설 현장설명회 요구

송고시간2019-10-29 15:45

최인호 "미군, 1월 9일 시험용 신경독소 등 국내 4곳으로 반입"

"세균무기실험실 폐쇄하라"
"세균무기실험실 폐쇄하라"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남구 감만동 8부두 앞에서 주민들이 '미군 세균 무기 실험실 철거'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3.25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시험용 생화학물질 반입 의혹을 받는 부산항 8부두에 대한 현장 설명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시는 29일 입장 자료를 내고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 8부두 내 주한미군 시설을 대상으로 현장 설명회를 열 수 있도록 국방부와 미군 측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받은 미군의 비활성화 생물시험 시료 반입 보고 1분기 자료를 인용해 주한미군이 올해 1월 9일 시험용 생화학물질을 부산항 8부두 등 국내 4곳으로 반입했다고 주장했다.

시험용 생화학물질은 신경독소 물질인 '보툴리눔 톡소이드'와 '포도상구균 톡소이드'로, 당시 독성을 제거하고 반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측은 부산항 8부두 시료분석실, 전북 군산시 미 공군기지 제8 의료지원대, 경기도 미 오산공군기지 제51 의무전대,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로 이 물질을 나눠 반입했다.

부산시는 국방부 군비통제과에 확인한 결과 '해당 샘플들은 독성을 제거한 것으로 위험하지 않다'는 답변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부산시는 "시민안전을 저해하는 어떠한 위험요소도 용납할 수 없다"며 "국방부를 거쳐 주한미군의 공식적인 입장을 확인해 달라고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8부두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남구 갑) 의원, 국방부 군비통제과 등과 함께 다음 달 중으로 실무협의회를 열어 시민 불안을 확실히 해소할 것을 주한미군 측에 촉구했다.

부산시는 주한미군이 8부두에서 생화학물질 시험을 한다는 의혹에 대해 올해 초부터 국방부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관련 공문을 11차례 보냈고 국회·국방부와 함께 두차례 실무협의회를 여는 등 대책을 모색해왔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